알림마당

공지사항
보도자료
행사알림
국회매거진
국회정보서비스
정책참고자료실
분실물 안내

보도자료

인쇄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민국 국회의 보도자료를 볼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상세페이지
[보도자료] 문희상 국회의장,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 참석
번호 6373 작성일자 2019-11-17 조회수 257
문희상 국회의장, “역사의 뒤안길로 산화해간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 결코 잊지 않을 것”
- 문 의장,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 참석 -

문희상 국회의장은 17일 “15만 여명으로 추산되는 순국선열들의 대부분이 이름을 알 수 없거나, 후손이 없는 무명(無名), 무후(無後)인 상황이다. 비장하고 처절했을 헌신과 희생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산화해간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우리 국민과 민족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독립공원 독립관에서 열린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오늘은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이뤄낸 독립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순국선열들의 목숨 바친 애국 애족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존립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오늘은 1905년 일제의 강압으로 을사늑약이 체결되어 외교권을 상실한 치욕의 날이기도 하다”면서 “민족의 미래를 위해서 치욕스런 역사와 그 치욕의 역사를 되돌리려는 투쟁의 역사를 우리는 함께 기억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하고 고귀했던 정신을 이어, 위대한 대한민국을 이뤄내겠다는 굳은 다짐을 영전 앞에 바친다. 순국선열들의 드높은 뜻이 대한민국의 이름과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80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열린 이날 추모제는 대한민국순국선열유족회와 광복회의 주관으로 진행됐다.<끝>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보도참고자료] 탈북민 인권 보호 강화 필요
다음글 [보도참고자료]주간 의안접수현황(191118)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