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활동

국회의장
국회부의장
국회의원현황
의원실행사
의원실채용
의원연구단체

주요동정

인쇄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의장의 주요동정을 볼 수 있습니다.

국회의장 주요동정 상세페이지
문희상 국회의장,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서로 고소 고발하는 사태 발생…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길 바라”
번호 $next_no 작성일 2020-05-29 조회수 567
문희상 국회의장,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서로 고소 고발하는 사태 발생…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길 바라” 사진
문희상 국회의장,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서로 고소 고발하는 사태 발생…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길 바라” 사진
문희상 국회의장,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서로 고소 고발하는 사태 발생…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길 바라” 사진
문희상 국회의장,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서로 고소 고발하는 사태 발생… 20대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길 바라”
- 문 의장, ‘국회의장단 퇴임식’ 참석 -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오늘 그동안 마음에 담아두었던 말씀을 드리려고 한다. 이를테면 탄원이라고 할 수 있겠다”면서 “지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이 서로를 고소 고발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먼저 저는 제20대 국회의 국회의장으로서 이분들이 처벌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퇴임식에서 “21대 국회에 바란다. 앞으로는 의원 서로가 총을 쏴서 죽이는 일이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면서 “고소 고발을 남발해서 입법부의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을 받는 일, 스스로 발목 잡히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해주기를 호소한다. 필요하다면 당장 법을 개정해서라도 그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없던 일로 하고 싶은 심정이다. 제가 요청해서 될 수만 있다면, 사법당국에 정상을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제21대 국회가 통합의 모습으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해주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가 저평가 된 측면이 있지만, 저는 20대 국회가 역사에 기록될 만한 국회였다고 생각한다”면서 “전반기에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엄중한 일을 해냈다. 완벽한 헌법적 절차에 따른 과정이었다. 후반기에는 중요한 개혁입법의 물꼬를 텄다. 역대 가장 많은 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스스로 업신여긴 후에 남이 업신여긴다는 사자성어 ‘자모인모(自侮人侮)’를 언급하며 “국회 스스로 위상을 정립해야 한다. 여야가 서로 총질하고 손가락질 하면, 국민과 정부가 국회를 외면하고 무시하게 된다”면서 “여야 구분 없이 뜨거운 동지애를 품고 제21대 국회가 출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이주영·주승용 부의장을 향해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던 20대 국회에서 참으로 고생 많았다. 우여곡절 속에서 어려운 일을 함께 헤쳐 왔다는 동지애, 전우애가 느껴진다”면서 “오늘 국회 의장단은 그 소임을 다하고 물러나지만, 앞으로도 늘 대한민국 국회를 응원하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편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국민 행복과 대한민국 국회 발전에 헌신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부의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했다.

퇴임식에는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이종후 국회예산정책처장, 한공식 입법차장, 김승기 사무차장, 현진권 도서관장, 김하중 입법조사처장, 임익상 국회운영위원회 수석전문위원과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등이 참석했다.<끝>

※ [참고]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의장단 퇴임식 인사말 전문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문희상 국회의장, “협치와 국민통합으로 ‘코로나 경제위기 돌파하는 K-의회의 시대’ 열어주시길 간절히 기대”
다음글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