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활동

국회의장
국회부의장
국회의원현황
의원실행사
의원실채용
의원연구단체

주요동정

인쇄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의장의 주요동정을 볼 수 있습니다.

국회의장 주요동정 상세페이지
박병석 국회의장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과 회담
번호 3159 작성일 2021-04-07 조회수 248
박병석 국회의장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과 회담  사진
박병석 국회의장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과 회담  사진
박병석 국회의장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과 회담  사진

박병석 국회의장 “한-우즈벡은 번영의 동반자”
-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만나 양국 우호관계 재확인, 경제협력 확대 요청 ?
- 무바렉 발전소, 부하라 정유공장 등 한국 기업 참여 기대 ?
-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우리는 진정한 친구… 한국을 사랑한다” -
- “대형 인프라사업 차근차근 논의 중, 만족할 성과 있을 것” -
- 박 의장, 동포 대표 초청 간담회서 “어렵지만 자부심 갖자” -
- ‘한·우즈벡 보건협력의 상징’ 국립아동병원 방문해 의료인 격려도 -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6일 오후(현지시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를 재확인하고 무역, 교육, 혁신 성장, 산업 다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협력을 약속했다.

박 의장은 수도 타슈켄트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취임 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바람직한 번영의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즈베키스탄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중심, 혁신 성장, 산업 다변화 정책에 한국이 진정한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9년 문 대통령의 방문과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언급한 뒤 “우리는 진정한 친구다. 국제무대에서 한 약속, 양자 간의 합의를 성실하게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문 대통령과 나)는 ‘형님’, ‘진정한 친구’ 이렇게 부르는 사이다. 문 대통령께 안부를 전해달라”며 “중앙아시아 지도자들이 한국과의 관계를 물으면 나는 ‘한국 사람을 사랑한다’고 말할 정도”라고 한국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면서 “한국이 선진국 반열에서 리더의 역할을 잘 하는 것, 다시 말해 한국의 성공이 우즈벡의 성공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면담은 예정된 1시간을 넘겨 80여 분간 진행됐으며 이후 집무실을 나가면서 10여 분 동안 서서 다시 대화를 이어가기도 했다.

앞서 박 의장은 타슈켄트에 있는 ‘한국문화예술의 집’에서 동포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박 의장은 “동포 여러분이 서로 돕고 배려하며, 동포 사회와 고려인 사회가 하나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며 “여러분이 민간 외교관이자 개척자, 산업의 역군이라는 자부심을 가져주시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동포 초청 간담회를 마친 박 의장은 한국의 지원으로 타슈켄트에 건설된 국립아동병원을 찾아 현지 의료인들을 격려했으며 방명록에 “한·우즈벡 보건협력의 상징, 중앙아시아의 중심병원이 될 것을 기대합니다”라고 썼다. <끝>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우즈베키스탄 공식방문 박병석 국회의장, 상하원 의장 회담 및 고려인 대표 조찬 간담회 가져
다음글 박병석 국회의장, 비탈리 펜 주한우즈베키스탄대사 예방 받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