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내일을 여는 국민의 국회

국회정보나침반

관리기관
서비스명
관리기관
창닫기

의원활동

  • HOME
  • 의원활동
  • 국회의장
  • 보도자료

[보도자료] 김진표 의장, 데씨 주한에티오피아대사 접견

의장비서실
  • 구분 : 국회의장
  • 2022-10-04
  • 1064

 

김진표 국회의장, 데씨 주한에티오피아대사 접견

- 김 의장, “-에티오피아 투자보장협정 신속히 체결돼야” -

- 데씨 대사, “포스코·현대 등 한국 대기업 투자 원해”-

 

김진표 국회의장은 4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데씨 달케 두카모 주한에티오피아대사를 접견하고 경제 분야 및 다자 차원에서의 양국 간 교류·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의장은 에티오피아는 한국의 ODA 중점협력국으로 함께 협력해 나갈 분야가 많다한국이 에티오피아 10개년 개발계획(2021-2030)*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양국 간 협력이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0개년(2021-2030) 개발계획: (목표) 중소득국(1인당 GDP 2,220불 이상) 진입 /
(과제) 하루소득 2미만 인구 20%7% 달성 ·전기에 대한 보편적 접근성 제고,
도로·철도·관개시설·ICT·교육·보건·서비스 등 기반시설 확충 등

 

김 의장은 또 양국의 교역 확대 및 투자 증진을 위해 한국과 에티오피아 사이에 투자보장협정 체결이 좀 더 신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데씨 대사는 에티오피아 신정부 구성 후 경제 발전 및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기회를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포스코나 현대와 같은 한국 대기업이 광물 채굴이나 제철 분야에 투자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에티오피아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성공해야 추가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수 있다예를 들어 한국기업 EKOS Steel2018년 에티오피아 현지 공장을 준공했으나 외환승인 및 신용장 발급 제한으로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런 문제들을 본국 정부가 잘 해결해 주면 한국기업들의 투자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데씨 대사는 “EKOS Steel과 관련된 문제는 이미 알고 있다본국 외교 장관에게 관련 은행 투자위원회 및 관련 기관과 협의해 달라고 요청했으니 조속히 해결되리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장은 내년은 양국 수교 60주년으로 양국 간 교류 확대 및 실질 협력 증진을 기대한다“2024년 서울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프리카연합(AU) 및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협력이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이 참석했다. <>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해당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Quick 메뉴
닫기